• 구름많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4.9℃
  • 구름많음인천 19.2℃
  • 구름많음원주 23.9℃
  • 구름많음수원 22.4℃
  • 흐림청주 24.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포항 24.3℃
  • 구름많음대구 25.9℃
  • 흐림전주 23.7℃
  • 구름많음울산 22.0℃
  • 흐림창원 21.4℃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2.3℃
  • 흐림순천 21.2℃
  • 구름많음홍성(예) 23.0℃
  • 흐림제주 18.4℃
  • 구름많음김해시 22.7℃
  • 구름많음구미 26.0℃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부산항→미국 서부 수출 컨테이너 운임, 3.7배 상승

URL복사

 

 

부산항에서 미국 서부로 가는 수출 컨테이너의 운임이 1년 전보다 3.7배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고공행진하고 있는 컨테이너 화물운임이 여전히 높은 가격을 유지하면서 화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17일 관세청이 발표한 ‘2021년 12월 수출 컨테이너 운임 현황’에 따르면 12월 기준 미국 서부로 가는 해상 수출 컨테이너의 2TEU(40피트짜리 컨테이너를 말함)당 평균 신고운임은 1595만 6000원이었다. 이는 1년 전보다 270%가 오른 것으로 3.7배 수준이다.

 

우리나라에서 출발해 미국 서부로 가는 컨테이너의 2TEU당 해상 운임은 2019년 12월 309만 9000원, 2020년 12월 430만 8000원이었는데 지난해는 1000만원을 돌파했다.

 

이와 함께 컨테이너 운임은 전월인 11월보다 급상승했다. 미국 서부로 가는 수출 컨테이너 운임의 경우 11월에는 1192만 4000원이었으나 한달 만에 크게 치솟은 것이다. 연말에 화물 물동량이 많고 선적이 가능한 배를 찾기가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면서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지난해 12월 기준 미국 동부로 가는 수출 컨테이너의 지난달 평균 신고운임은 1년 전보다 256.8% 오른 1396만 7000원, 유럽연합(EU)으로 가는 운임은 279.6% 오른 1014만 2000원으로 집계됐다.

 

중국으로 가는 컨테이너는 113만 4000원으로 125.0% 올랐고, 일본행은 94만 3000원으로 19.6% 상승했으며 베트남행은 191만 5000원으로 97.3% 올랐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수출입 컨테이너 운송통계를 중국에서 제공하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에 의존하고 있었는데 관세청이 통계를 개발해 지난해 10월부터 지수를 공표하고 있다. 우리 기업이 수출할 때 관세청에 제출한 수출신고서상 운임 정보를 정제해 항로별 평균값을 산출한 데이터다.

 

컨테이너는 수출 컨테이너 화물 중 가장 널리 이용되는 40피트(2TEU) 일반화물 운송용 컨테이너를 기준으로 삼기로 했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