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3.5℃
  • 맑음인천 -2.5℃
  • 맑음원주 -5.4℃
  • 맑음수원 -5.5℃
  • 맑음청주 -2.2℃
  • 흐림대전 -2.8℃
  • 맑음포항 -0.1℃
  • 맑음대구 -2.7℃
  • 맑음전주 1.1℃
  • 맑음울산 0.6℃
  • 맑음창원 -0.2℃
  • 흐림광주 3.1℃
  • 구름조금부산 2.3℃
  • 흐림순천 -2.0℃
  • 맑음홍성(예) -5.2℃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김해시 -0.5℃
  • 구름많음구미 -5.0℃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김용호 정읍시립국악단 단장 전통문화바라보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URL복사

 

 

예술은 감성을 통해 불특정 이성에 대항할 힘을 제공하는 원천이 되기도 한다. 그러므로 예술을 통해 차오르는 기대와 감흥, 희망을 얻으며 세상의 이치를 순탄하게 순종시키려는 의지를 담는다.

누구나 감성에 의해 마음은 좌우된다. 때론 흥겨운 음악을 들으며 기세를 높이기도 하며 감미로운 선율로 자신을 위로받기도 한다. 조물주는 태초에 세상 모든 만물을 같게 짓지 않았다. 고로 인간은 같음을 노력하지만, 이해의 인식 부족과 성찰의 미흡으로 많은 실망과 괴로움을 받는다. 그래서 세상 누구나 한 번쯤은 감정에 상처받고 아파하며 의지와 다르게 마음 한편 날카로운 상처를 남긴다. 그 상처를 치유하려는 방법으로 인간은 예술을 선택하였고 그러한 예술을 통해 느끼며 함께 공유했다. 예술의 경험은 아픔에 충분한 해답으로 다가서기도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만의 세계에 빠져나오지 못한 감성은 마음의 상처로 남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글귀는 누구에게나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용어는 아니다. 포용적인 음의 길이를 나타냄도 아니며 창법의 기교를 멋지게 구성하고자 하는 표현도 아니지만, 거부감을 동반한 국문학적 보편성과 융통성의 회유가 실마리를 쥔 고민의 잣대로 다가서기도 한다. 이러한 비음악적 포용방식은 어떻게 어느 순간 필자에게 다가왔을까? 내포된 의미를 논하자면 부정과 혼선, 혼탁이 만연하는 사회에서 부정적 선입감을 긍정적인 기대감으로 안겨주는 단어이기도 하며 때론 서론의 글처럼 안타까운 현실로 방향을 기대어가는 표현하기도 하다. 양면의 논리에도 그 글귀를 좋아하는 이유는 자가당착으로 빠져있는 세속의 억측을 포용력으로 받아 준다는 사실과 부정적인 측면보다는 긍정적인 방향성을 제안하고 이끌어간다는 귀속성과 고귀함에 끌려서이다.

주어진 삶이 어렵고 그 삶조차 이겨내기 힘든 부정적인 모습으로 다가와 감당하기 힘든 현실이 되었을 때 우리 삶의 목적은 효력을 잃고 그저 혼돈 속으로 흐려져만 갈 것이다. 세상의 그러한 일들이 모두 바른 듯 계기와 근거를 합리화시켜 타인을 설득하고 상황을 포장하려 하지만, 현실의 모순은 쉽게 우리를 이해시킬 수 없다. 그 이유는 긍정이란 희망과 안식을 주기는 동기부여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귀처럼 말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생활의 과정과 결과는 모두 옳은가? 기준의 잣대는 누가 정하고 옳고 그름은 누가 판단하는가? 한 번쯤 가슴에 품으며 자문자답하지만 돌아오는 원인은 "다 당신 때문이야." 결백을 주장하며 당위성에 의지하고 번복을 바라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악순환은 자신도 모르게 동화되어 간다.

이제 "그렇게까지는" 단어가 무심코 나오는 상황이 되지 않게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포용이 함께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김용호 정읍시립국악단 단장

기고 desk@jja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