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7.1℃
  • 흐림서울 11.6℃
  • 흐림인천 10.2℃
  • 흐림원주 10.7℃
  • 흐림수원 11.7℃
  • 흐림청주 10.8℃
  • 흐림대전 11.0℃
  • 포항 10.0℃
  • 흐림대구 9.6℃
  • 흐림전주 11.1℃
  • 울산 10.4℃
  • 창원 11.4℃
  • 박무광주 10.3℃
  • 부산 11.5℃
  • 흐림순천 12.8℃
  • 흐림홍성(예) 10.5℃
  • 흐림제주 12.0℃
  • 흐림김해시 11.2℃
  • 흐림구미 10.0℃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경남도립미술관 “2021년 예술로 도약한다”

URL복사

3월부터 기획전 ‘N 아티스트 2021’
4년 만에 ‘신소장품전’ 60여 점 전시
양달석 조명전, 민화전도 개최 계획

 

예술로 도약하는 새해.

 

경남도립미술관이 2021년 연간 전시 계획을 발표했다. 경남도립미술관은 21일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기획전을 마련하고 온라인 미술 콘텐츠 서비스 강화에도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도립미술관은 오는 3월 ‘N 아티스트 2021’과 ‘신소장품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6월까지 이어진다.

 

‘N 아티스트 2021’은 경남의 젊은 작가를 발굴해서 소개하는 전시다. 격년으로 개최되는 전시로 올해는 루킴, 엄정원, 이성륙, 최승준 작가가 소개된다. ‘신소장품전’은 2017년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전시로 경남도립미술관이 새로 소장한 작품을 관람객에서 선보인다. 자연, 인간, 사회라는 세 주제에 맞춰 60여 점의 작품을 전시한다.

 


 

 

 

6월부터 10월까지는 ‘지역작가 조명전-양달석’과 ‘한국근현대미술-민화’ 전시가 열린다.

 

양달석전은 경남에서 태어나 유년 시절의 기억과 현실의 아픔을 작품으로 표현하고,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구축한 양달석 작가의 작업이 가진 미술사적 가치를 새로 조명하고자 하는 전시다. 민화전은 19세기 말 시대적 대전환기에 탄생한 민화의 세계를 들여다본다. 유토피아라는 주제의식을 당대적 관점으로 다시 읽어보는 전시로 동시대가 요구하는 보편적 가치가 무엇인지를 사유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는 ‘도큐멘타 경남Ⅱ’와 ‘동시대미술 동향전’이 열린다.

 

‘도큐멘타 경남Ⅱ’는 1970~80년대 경남 지역 미술계를 조망하는 전시다. 그 시대의 사회·문화적 배경 속에서 미술의 생산과 유통 구조를 자료와 미술작품을 통해 살펴보는 아카이브 전시다. ‘동시대미술동향전’은 국외 미술관 또는 유관기관, 시각 예술가와 국제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교류를 통해 세계 현대미술의 흐름을 보여주기 위한 전시다.

 


 

경남도립미술관은 “전시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 학술,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것”이라며 “경남 미술사 정립을 위한 소장품 연구와 지역 미술사료 확충을 위한 노력도 함께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금아 기자 chris@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