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14.0℃
  • 구름많음대전 10.6℃
  • 구름조금대구 10.6℃
  • 흐림울산 12.7℃
  • 구름많음광주 13.4℃
  • 흐림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9.7℃
  • 흐림제주 16.4℃
  • 맑음강화 15.2℃
  • 구름많음보은 6.4℃
  • 구름조금금산 6.5℃
  • 흐림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8.7℃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강원 명품길]그림같은 길 걷다보면 어느새 힐링

URL복사

마음의 안식 찾고

 

올해에 앞서 선정된 강원도 명품길을 소개한다. 강릉 바우길과 태백 본적산 황부자 며느리 친정가는 둘레길, 속초 해파랑길(45코스)·바다향기로, 횡성호수길, 고성 화진포 해맞이 산소길 등이 있다. 강과 산, 호수를 끼고 걸으면서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보는 건 어떨까.

'강릉 바우길' 주말걷기 행사 지난달부터 재개
'태백 며느리둘레길' 단풍·국화·은빛 억새 장관
'속초 해파랑길' 설악산·금강산 자락 조망 가능

'속초바다향기로' 대나무 명상길·안보체험 이색적
'횡성호수길' 잔잔한 호수·단풍 … 가을정취 물씬
'고성 화진포산소길' 최대규모 석호·금강송 빼곡


강릉 바우길=코로나19로 잠정 중단됐던 강릉 바우길 주말 걷기 행사가 지난달부터 재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주말인 17일에도 오전 10시 정동진역에 집결해 바우길 9구간인 '헌화로 산책길'을 걷는다. 헌화로 산책길은 강동면 정동진역 앞을 출발, 옥계면 현내리 옥계면사무소 앞에 이르는 13.9㎞ 코스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드라이브 코스인 헌화로를 따라 시원한 바다와 기암괴석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다. 점심식사는 심곡항 주변에서 한다. 각자 도시락을 준비해도 좋고, 인근 음식점을 이용해도 좋다.

이기호 (사)강릉바우길 사무국장은 “바우길 주말 걷기 행사에 참가하실 분들은 걷기 편한 등산화와 복장을 갖추고 배낭에 물과 간식, 겉옷, 비옷이나 우산 정도만 챙겨 오면 된다”고 말했다.

태백 본적산 황부자 며느리 친정가는 둘레길=태백시 황지동 문화예술회관 뒤편으로 펼쳐져 있는 황부자며느리공원에는 본적산 황부자 며느리 친정가는 둘레길이 펼쳐져 있다. 이곳은 2018년 강원도의 명품길로 선정돼 태백시가 관광 명소로 정비했고, 주민들이 직접 공동체를 일궈 명품길로 다듬어 가고 있다. 가을철이면 단풍과 국화, 은빛억새가 장관을 이룬다. 옛날 산촌의 삶과 황부자의 집터가 연못이 돼 황지가 됐다는 황부자 며느리 전설이 스토리텔링으로 걷는 매력을 더한다. 길이 험하지 않아 아이들과 손잡고 방문하거나 반려견을 산책시키는 등 시민들에게는 이미 도심 속 소중한 쉼터로 자리 잡고 있다. 둘레길에 조성된 무인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뽑아 흔들의자에 앉아 바라보는 태백 시내 전경도 일품이다.

속초 해파랑길(45코스)=속초시를 남북으로 잇는 동해대로를 따라 펼쳐진 해파랑길 45코스는 설악해맞이공원~아바이마을~속초등대전망대~영랑호 범바위 앞~장사항 간 16.7㎞를 남북으로 연결하고 있다.

해파랑길 45코스에는 싱싱한 활어회로 유명한 설악항, 대포항이 있으며 인근 설악산, 척산온천과 함께 속초의 대표적인 명소인 속초해변도 있다. 또 360도 모든 방향으로 육지와 바다, 금강산 자락까지 조망할 수 있는 등대전망대도 있으며 낮과 밤의 전경이 모두 아름다운 8㎞ 둘레의 영랑호도 만날 수 있다.

속초 바다향기로=65년 동안 감춰 온 천혜의 비경을 세상에 드러낸 외옹치 바다향기로. 시원한 외옹치 해안 절경이 산책로 바로 아래 펼쳐져 있고 시원한 파도 소리와 함께 주변 해송에서 뿜어져 나오는 솔향기 등을 즐길 수 있는 명소다. 속초해수욕장~외옹치 해안~외옹치항 간 1.74㎞ 구간에 조성됐으며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대나무 명상길, 하늘 데크길, 안보 체험길, 암석 관찰길에서 동해안의 비경을 감상하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다. 바다 위로 길이 나 있어 동해의 탁 트인 바다를 온몸으로 느끼며 걸을 수 있다.

횡성호수길=횡성호수길은 잔잔한 호수 물결과 단풍이 어우러져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호수 둘레를 따라 6개 구간 31.5㎞의 코스가 나뉘어있고 구간마다 색다른 매력을 뽐낸다. 그중 2019년 4.5㎞가 추가로 연결된 5구간은 총 9㎞, 2시간이 소요되는 가벼운 산행길로 인기를 끌고 있다. 횡성호수길 5구간은 소뚜레 게이트, 장터가는 가족, 목공예품 등 예술 조형물이 길 곳곳에 설치돼 있다. 은사시나무숲과 전나무숲은 상쾌함을 더하고 수몰민의 애환을 품은 호수인 만큼 인접한 망향의 동산과 화성의 옛터 전시관도 눈길을 끈다. 호수길 일원에서 다음 달까지 버스킹 공연과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가을산행객 맞이에 한창이다.

고성 화진포 해맞이 산소길=화진포는 고성군 거진읍에 형성된 석호로 고성 대표적인 관광지다. 호수임에도 바다와 인접해 민물과 바닷물이 경계 없이 흐르고 있다. 둘레는 16㎞로 우리나라 석호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주위에는 금강송이 빼곡한 송림이 우거져 고성이 자랑하는 천혜의 절경을 그려낸다. 또한 주변경관이 빼어나 이승만 별장, 이기붕 별장, 김일성 별장(화진포의 성) 등이 위치해 있다.

이 곳에 호수 둘레를 따라 10㎞에 걸쳐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기나긴 코스를 걷는 것이 버겁다면 자전거가 적격이다. 해양박물관 매표소 옆에 자전거 대여소가 있다. 화진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무료로 대여하고 있다.

정익기·고달순·권원근·전명록·정윤호기자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