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19.8℃
  • 연무서울 20.7℃
  • 구름조금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20.8℃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20.2℃
  • 맑음제주 20.7℃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20.1℃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新팔도명물]철원의 자존심 '오대쌀'

URL복사

겸손하게 고개 숙이는 명품쌀… 가을입맛 고개 든다

 

1980년대 쌀 품질 관심 높아지며 개발
뜨거운 햇빛·서늘한 밤… 품종 시너지
알 굵고 찰기 있어… '최고의 맛' 선사

9월 중순, 전국서 가장 빨리 추수 시작
수도권 러브콜속 추석전후 1300t판매
전체 30% 온라인쇼핑몰 유통 '급성장'

 

2020101501000433100022293

강원 철원의 자존심인 철원오대쌀은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중부북부 지역의 최대 쌀 주산지인 철원평야에서 생산되는 철원오대쌀은 전국에서도 가장 벼베기가 이른 시기에 진행돼 햅쌀의 수매가와 판매가격이 가장 먼저 결정된다.

이는 곧 전국에서 생산되는 쌀의 수매가와 판매가에 영향을 주게 되니 우리나라에서 철원오대쌀이 지닌 의미는 결코 작지 않다.

■ 철원오대쌀의 역사

1970년대 후반까지 우리나라 쌀 정책은 식량 자급이 최우선이기에 수확량이 많은 통일벼가 전국 각지에 보급됐다. 흰 쌀밥을 먹는 것이 잘사는 것의 기준이었던 시기였기에 쌀의 품질은 조금 뒤로 밀렸던 때였다. 그러다 먹고사는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된 1980년대 들어 삶의 질 향상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이에 높은 품질의 쌀에 대한 연구와 개발이 본격화됐다.

오대벼는 1982년 철원지역에서 지역적응시험이 진행되며 철원지역의 대표 품종으로 자리 잡았지만, 사실 1974년부터 꾸준히 연구 개발된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쌀 품질이 우수하면서도 냉해에 강하고 잘 쓰러지지 않는 벼 품종 개발에 나섰고 오대벼는 그 결과물이었다.

철원에서 자란 오대벼는 재배 기간이 짧다.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철원의 기후는 일교차가 10도 정도 차이 난다. 철원오대쌀은 한낮에는 뜨거운 햇빛을 받아 쌀알이 커지고 해가 진 서늘한 밤에는 오후 내내 만들어낸 영양분을 쌀알에 저장한다.

오대벼의 특성과 철원지역의 기후가 딱 맞아 떨어지며 전국 최고의 쌀을 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 최고 쌀로 꼽히는 이유

철원오대쌀은 쌀알이 굵고 찰기가 있어 밥맛이 좋다. 밥이 식은 이후에도 쉽게 딱딱해지지 않아 찬밥으로 먹어도 맛있다. 또 오대벼는 농약의 사용도 타 지역에 비해 적다. 이 지역의 길고 추운 겨울을 병해충들이 버텨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는 안정적인 수확량을 확보하는데 영향을 미쳐 품질 좋은 쌀을 생산하는 이유가 된다.

철원오대쌀은 1990년대와 2000년대를 지나 우리나라 최고 품질의 쌀로 국민들에게 인정받게 된다. 현대화된 미곡종합처리장의 등장으로 품질이 안정화되면서 쌀 재배면적이 늘었고 이는 곧 쌀 수확량의 증가로 이어져 많은 국민들의 밥상에 철원오대쌀이 오르게 됐다.

철원오대쌀은 우리나라 최초의 벼 품종명 브랜드다. 한 항공사의 기내식으로도 납품됐고 영유아들의 유아식에도 공급되는 등 그 브랜드 가치를 널리 인정받고 있다. 곧 철원오대쌀은 '밥맛 좋은 쌀'을 가리키는 대명사가 됐다.

■ 한해 7만t 생산

9월 중순 철원지역은 말 그대로 황금벌판이 된다. 철원지역의 벼 재배면적은 총 9천412ha에 이르며 한 해 평균 7만2천t의 쌀이 생산된다. 동서남북 어느 곳으로 눈을 돌리든 바람에 살랑이는 고개 숙인 오대벼를 만날 수 있다.

 

 

이때부터 벼베기 작업에 쓰이는 콤바인이 전국 곳곳에서 철원을 찾아 10월 중순까지 추수에 매진한다. 철원지역의 추수가 끝나면 경기도 이천과 여주, 충청도 등을 지나 전라도와 경상도의 곡창지대로 향한다.

콤바인이 모두 물러가면 철원오대쌀은 본격적으로 수도권의 대형마트 등을 통해 소비자들을 만난다. 올해는 8월 초부터 전국 곳곳에서 집중호우가 내리며 쌀 수확량이 예년만 못한 실정이다.

■ 품질로 승부해 인기

이에 역설적으로 품질 높은 철원오대쌀의 인기가 더 높아졌다. 진용화 동송농협 조합장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철원오대쌀을 판매하고 싶다는 문의가 많다"며 "올해는 장맛비로 철원지역의 쌀 수확량도 25~30% 정도 감소해 물량을 맞추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지난 추석을 전후해 철원지역의 쌀 수매는 전체 생산량의 40%에 육박했으며 50억원에 달하는 1천300여t의 철원오대쌀이 팔려나갔다.

또 농협 등에 따르면 지금까지 대형마트 등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을 만나던 철원오대쌀은 몇 해 전부터 인터넷과 모바일 등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 판매가 크게 늘었다.

철원오대쌀 전체 판매량의 30%가 온라인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되는데, 지역농협 등은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지거나 추후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양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강원일보=김대호기자,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