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9.6℃
  • 맑음대전 18.5℃
  • 맑음대구 17.2℃
  • 구름조금울산 17.7℃
  • 맑음광주 17.3℃
  • 구름조금부산 19.3℃
  • 맑음고창 16.0℃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2.7℃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메뉴

(제주일보) 제주 첫 지역화폐 운영 대행사 결정 논란 예고

URL복사

KB국민카드-코나아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도, 협상 후 사업자 결정
지역 금융권 참여 보장 주장 이어져 왔다는 점에서 논란 불가피 전망
김경미 의원 "지역경제 선순환 고려 필요"...도의회 임시회 쟁점 부각

 

제주에 처음 도입되는 지역화폐를 운영할 사업자를 선정하는 입찰에서 KB국민카드와 코나아이가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그동안 제주특별자치도의회와 지역금융권 등에서 제주지역에서 사용되는 지역화폐를 운영하는데 지역금융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는 점에서 이번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에 따른 논란도 예상된다.


제주도는 ‘제주도 지역화폐 운용대행 용역’ 입찰에서 KB국민카드와 코나아이 컨소시엄이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돼 본격적인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제주도는 올해 첫 200억원을 시작으로 2021년 1500억원, 2022년 2000억원 등 총 370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계획이다.


지역화폐 운영대행사는 지역화폐 사용을 위한 플랫폼을 체계적으로 운영·관리하게 되며, 제주도는 이러한 부분에 대한 협상을 진행하게 된다. 지역화폐 운영대행의 계약기간은 2022년 12월 31일까지이고, 사업금액은 55억5000만원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기술적인 플랫폼이 어떻게 구축되는 지, 플랫폼 구축에 대한 최적이 조건과 적정성, 제안요청 반영 여부, 미비점 보완 등을 검토하게 된다”며 “현재는 기술협상 과정이다. 협상이 끝나야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기술협상은 15일 이내로 끝내야 하기 때문에 이달 중에는 운영 사업자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입찰에는 지역 은행들도 컨소시엄을 구성에 참여했지만 우선 협상대상자에는 선정되지 않았다.


그동안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 구축, 자금의 역외 유출 우려, 지역 금융권과의 상생, 지역 환원 확대 등의 필요성 제기하며 지역금융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는 점에서 지역화폐 운영대행사 선정에 따른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또한 현재는 카드와 모바일로만 지역화폐 사용이 가능해 노인층 등을 위한 종이화폐 발행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어 향후 종이화폐가 발행될 경우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돼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제주도는 운영대행사가 결정되면 곧바로 가맹점 모집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해 11월 중에는 제주 지역화폐를 발행한다는 방침이다.


김경미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자금의 역외 유출이 맞다 안맞다를 떠나서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고려해야 한다”며 “지역에 거점을 둔 은행에 계좌를 만들면 그 자금은 여기에 있을 것이고 활용도가 높아진다. 기술적으로만 보지 말고, 지역 경제 전반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도의회 차원에서 지역화폐 운영에 지역 금융권 참여의 필요성을 주문하고 있어 오늘부터 개회하는 도의회 임시회에서도 지역화폐 문제가 쟁점으로 부각될 전망이다.

강재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