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8.6℃
  • 맑음울산 9.2℃
  • 구름조금광주 10.3℃
  • 맑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단독] 중국 “동북아 전자상거래 물류 허브, 부산에 짓자”

URL복사

 

중국이 부산에 동북아 전자상거래 물류 허브를 짓자고 최근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내 양해각서까지 체결하자고 요청해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 지역 상공계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중화해외연의회 뤄유젠 상무는 최근 서울에서 북방경제인연합회 주최로 열린 ‘2020 북방포럼’에서 부산에 3대 협력 사업으로 △동북아 전자상거래(e커머스) 물류 허브 △한·중·일 공동 국제 백신·바이러스 연구센터 건립 △관광객 교류와 첨단 기술 제조업 전략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중화해외연의회 포럼서 제안

가덕도와 부산항 사이 10만㎡

알리바바 등 유럽 물류망 확대

양산에 백신·바이러스 센터 검토

한·중·일 연구인력 100여 명 상주

변성완 권한대행 “적극 검토”

 

중화해외연의회는 정부 상위 기구인 당 통전부와 민간이 함께 해외 사업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조직이다. 뤄 상무는 중국 건국 유공자인 펑위샹 장군의 외손자로, 당연직인 통전부장과 부부장에 이어 민간인 대표로 중화해외연의회를 이끌고 있다. 뤄 상무는 한·중 협력 사업을 베이징 인근 인구 3000만 대도시인 톈진과 글로벌 해양도시인 부산이 주도해 이끌어 가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부산·톈진 공동민간협의회’를 이른 시일 내 구성하고, 연내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 때 각 사업 추진에 대한 양해각서까지 체결하자고 제안했다.

 

뤄 회장과 함께 한국 측을 대표해 수년 전부터 이 사업을 이끌고 있는 김덕준 중한우호기업협의회 회장은 e커머스 물류 허브에 대해 “동남권 관문공항이 지어질 가덕도와 부산항 사이에 약 10만㎡ 넓이 땅을 제공하면 세계적 e커머스 기업인 중국 알리바바가 자국과 동북아는 물론 항공과 해운을 통해 유럽과 미주까지 물류망을 활용할 수 있다고 중국이 보고 있다”고 말했다. 추산되는 사업비 8000억 원 대부분을 중국 측에서 부담할 의향도 있다고 소개했다. 격화되는 미·중 글로벌 패권 전쟁 속에 아시아 시장까지 영역을 넓히는 미국 아마존의 공세에 대응하려는 중국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제안 사업인 한·중·일 백신·바이러스 연구센터는 중국 측 의지가 강하다. 중화해외연의회는 “중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에 많은 노하우를 가지고 있고, 한방 의료 수준이 매우 높다”면서 “여기에 한국과 일본의 앞서가는 서양의학과 바이오 기술을 결합시키면 최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센터에는 세 나라에서 파견된 의료진과 연구인력 100여 명이 상주하며 감염병 환자 치료와 백신개발 연구에 나선다. 연구센터의 입지로는 경남 양산 부산대병원 인근이 유력하고, 글로벌 바이오기업 입주도 검토되고 있다.

 

김 회장은 “장기적으로는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해 동아시아 경제 협력의 수준을 높이고, 민간 교류를 더 활발히 해 영토와 역사에 대한 3국 간 갈등을 풀어간다면 나중에는 북한까지 개혁·개방 대열에 동참해 ‘동북아 대통로’와 공동 번영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것이 중화해외연의회의 구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중국 측으로부터 공식 제안이 들어오면 타당성 등을 충분히 검토할 것”이라며 “부산에 이익이 된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고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호진·박석호 기자 jiny@busan.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