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16.2℃
  • 맑음인천 14.5℃
  • 구름많음원주 12.9℃
  • 맑음수원 15.0℃
  • 구름조금청주 14.3℃
  • 맑음대전 14.2℃
  • 구름많음포항 9.8℃
  • 구름많음대구 9.8℃
  • 구름조금전주 14.8℃
  • 구름많음울산 9.2℃
  • 구름조금창원 10.1℃
  • 구름많음광주 16.0℃
  • 맑음부산 10.1℃
  • 구름많음순천 12.5℃
  • 맑음홍성(예) 14.6℃
  • 맑음제주 15.6℃
  • 구름조금김해시 9.5℃
  • 구름많음구미 11.1℃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거창군 6개면, 해인사 역사 유치위 발대

URL복사

“현재 노선안은 KTX완행열차 전락
경제성 무시한 정치적 결정 의구심”

거창군이 지난 3월 가조면역사유치추진위원회 구성을 시작으로 지난달말부터 가북, 남하, 남상, 북상, 주상면에서 해인사 역사 유치를 위한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발대식에 참석한 거창군민들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2월 공개한 남부내륙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서 해인사 역사를 전면 배제한 채 합천읍 선사리(1안)와 합천읍 율곡리(2안)만 역사 위치로 언급한 것에 대해 납득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또한 남부내륙철도 최적의 역사 위치는 ‘해인사역’이라는데 이견이 없으며 이용객 수 감소로 KTX 운행이 중단된 함안역의 전철을 밟게 되면 미래세대에 죄를 짓게 된다고 밝혔다.

 

남부내륙철도는 5조6064억원이나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국토균형발전을 목표로 예비타당성조사까지 면제해 가면서 시작한 사업이다.

 

군민들은 김천에서 출발해 진주까지 고속철도 기능을 하기 위해서는 중간 지점인 해인사 인근에 역사가 들어서야 하는 것은 누가 봐도 알 수 있는 사실인데, 현재 노선안대로 합천읍과 성주에 역사가 생기면 KTX 완행열차로 전락하게 된다며 이 같은 결정은 아무리 예타가 면제되도 경제성을 무시한 정치적 결정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표출했다.

 

발대식에 참석한 해인사 기획국장 학암스님과 김태구, 조삼술 가야·야로 공동추진위원장도 수혜인구와 이용객이 가장 많은 7만 거창군민의 의견을 듣지 않고 무시한 국토부를 규탄했으며 수혜인구, 이용객 수, 경제성, 지역균형발전 등 모든 면에서 합천읍 인근이 아닌 해인사 인근에 역사가 들어서야 함을 피력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