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32.8℃
  • 서울 27.7℃
  • 인천 27.8℃
  • 흐림원주 32.5℃
  • 수원 28.0℃
  • 청주 31.2℃
  • 대전 30.0℃
  • 구름많음포항 29.5℃
  • 구름많음대구 29.8℃
  • 흐림전주 28.6℃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창원 32.5℃
  • 흐림광주 31.3℃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많음순천 32.5℃
  • 홍성(예) 26.0℃
  • 맑음제주 29.7℃
  • 구름많음김해시 32.7℃
  • 구름많음구미 34.5℃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경인 WIDE]수도권 '팔당상수원 의존' 이대로 괜찮나

URL복사

수천억 쏟아 붓고도… 몸살 앓는 '2600만명 생명수'

 

폭염땐 조류·우기엔 쓰레기 골치
겨울철 가뭄까지… 해마다 반복
기름유출 등 사고시 치명적 위험
50년 넘은 팔당댐 '안전 문제'도
"취수원 다변화를" 해법 떠올라

 

수도권에서 2천600만명,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 가까이가 식수와 생활용수로 쓰는 물. 국내 최대 상수원으로 14개 취수장에서 하루 약 850만t씩 퍼 올려져 정수되는 물. 수질을 위해 매년 수천억원씩 쏟아붓고 있지만 나아지긴커녕 오히려 유해물질 유입 등으로 해마다 몸살을 앓고 있는 물. 바로 팔당 상수원의 이야기다.

팔당호 상수원수를 수돗물로 공급받는 지역은 서울시 전역과 강화와 옹진군을 제외한 인천시 전역, 경기도 26개 시(부천·광명·과천·안산·안양·시흥·군포·의왕·수원·오산·용인·평택·안성·광주·화성·김포·파주·하남·남양주·구리·성남·고양·양주·의정부·포천·동두천) 등 사실상 수도권 전역에 달한다.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난 지점에서 약 7㎞ 떨어진 지점, 한강의 중하류에 만들어진 팔당댐은 이런 팔당 상수원의 핵심 시설이다. 높이 29m, 길이 510m로 지난 1966년 착공해 1973년에 준공된 이 콘크리트 구조물은 2억4천400만t의 물을 가두고 수십년간 수도권의 상수도 시스템을 지탱해 왔다.

문제는 수도권의 80% 이상이 의존하고 있는 팔당 상수원이 지표수라는 특성상 계절의 영향을 많이 받는 데다 각종 위험에 취약하고, 수질 유지 등을 위해 다양한 규제를 만들어내고 있다는 점이다.

폭염이 발생하면 강물을 초록빛으로 만드는 조류가 창궐하고, 비가 많이 오면 지표면에 있던 쓰레기가 쓸려 내려오고, 겨울 가뭄에는 안정적인 용수 확보에 비상이 걸린다는 팔당 상수원 관련 뉴스는 매년 반복되고 있다.

여기에 도시와 가까워 선박의 기름 유출 등 각종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으며, 치명적인 유해물질이 유입될 경우 파급력이 재앙에 가깝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지어진 지 50년이 넘어 노후한 팔당댐의 안전문제도 잊을만하면 나오는 이슈다. 지난 2017년 감사원 감사에선 팔당댐의 내진 등급과 수문 전도 가능성이 지적돼 논란이 된 바 있다. 지난해 온라인상에서 중국의 싼샤댐 붕괴 시뮬레이션 동영상이 화제가 됐을 땐 우리도 팔당댐의 붕괴를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런 문제들의 해법으로 등장하는 것이 '취수원 다변화'다. 빗물·지하수·재활용 용수 등을 다양하게 활용하고, 지나치게 한 곳에 의존하고 있는 취수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팔당 상수원에선 현재 한강 중하류에 몰려있는 취수장을 상류로 일부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도 여기에 포함된다.

경기도의 한 지자체 관계자는 "상수원 다변화는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도 반영돼 있는 사안"이라며 "상수도 시스템의 효율적인 운영과 규제로 인한 국가적 피해와 기회비용 등을 따져 볼 때, 중장기적으로 취수원 이전 및 다변화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3면([경인 WIDE]"경안천 팔당취수장, 상류 이전을"… '국가적 차원' 논의 목소리)

/이종우·이윤희·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