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1.7℃
  • 황사서울 4.9℃
  • 황사인천 5.6℃
  • 맑음원주 3.8℃
  • 맑음수원 4.2℃
  • 맑음청주 6.1℃
  • 맑음대전 8.0℃
  • 맑음포항 10.3℃
  • 맑음대구 8.2℃
  • 황사전주 9.2℃
  • 맑음울산 11.3℃
  • 맑음창원 8.9℃
  • 황사광주 7.8℃
  • 맑음부산 10.8℃
  • 맑음순천 10.3℃
  • 맑음홍성(예) 7.0℃
  • 맑음제주 14.4℃
  • 맑음김해시 10.7℃
  • 맑음구미 7.0℃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전통 옻칠로 녹여낸 통영 풍경

서유승 개인전 ‘생성’ 12일까지 창원 상상갤러리

 

 서유승 옻칠회화 개인전 ‘생성(生成)’이 오는 12일까지 창원 상상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작가는 전통옻칠기법으로 회화작업을 한다. 나무로 판을 짜고 그 위에 삼베를 입히고 나서 옻나무의 수액인 옻칠을 하고 나전 즉, 자개를 붙이고 채색으로 그림을 그리는 번거로운 과정이다.

 

간편한 화학제품을 사용하면 작업시간을 단축하면서도 발색을 낼 수 있다는 점에서 비효율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서유승은 전통옻칠을 고집하는 몇 안 되는 작가다.

 

그가 수고로움을 자초하는 건 옻칠의 보존성과 기존 채색재료가 따를 수 없는 깊이와 고상함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래의 재료인 나전과 주칠, 즉 붉은색을 사용해 제작한 통영 풍경 작품을 선보인다. 전통적인 옻칠이 가지고 있는 깊이와 무게감, 그리고 신비스럽고 눈부신 발색의 진면목을 볼 수 있다.

 

서유승 작가는 경남미술대전 대상,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입선, 경남미술인상, 대한민국 미술인상 공로상 등 수상경력이 있으며,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통영지회장, 경상남도 문화상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송천박명용통영예술인상 운영위원장 및 운영위원, 한국미협 부이사장, 상형전 회원, 한국현대옻칠회화 회원, 경남미술대전 초대작가다.

 

이 전시는 오는 16~22일 통영시민문화회관 대전시실에서도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