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강릉 1.2℃
  • 흐림서울 -3.6℃
  • 흐림인천 -3.6℃
  • 흐림원주 -2.0℃
  • 흐림수원 -3.9℃
  • 흐림청주 -1.9℃
  • 흐림대전 -2.2℃
  • 흐림포항 3.8℃
  • 흐림대구 2.2℃
  • 흐림전주 -0.6℃
  • 흐림울산 3.7℃
  • 흐림창원 3.2℃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4.7℃
  • 흐림순천 0.3℃
  • 흐림홍성(예) -2.4℃
  • 구름많음제주 7.2℃
  • 흐림김해시 3.6℃
  • 흐림구미 1.0℃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국정과제 발표 142일만에… 방위사업청, 정부대전청사行

내년 상반기 일부 부서 서구 마사회 건물 이전
2027년까지 정부청사내 신청사 신축 이전 목표

 

 

방위사업청(방사청)의 대전 이전 후보지가 정부대전청사로 결정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방사청 대전 이전을 국정과제로 발표한 이후 142일만이다.

대전시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방사청, 대전 서구와 방사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2023년 상반기에 방사청 지휘부를 포함한 일부 부서를 서구 월평동 마사회 건물로 이전하고, 2027년까지 정부대전청사 안에 있는 유휴부지에 청사를 신축해 전체 부서의 이전을 완료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시는 신청사 건립, 1차 이전 등의 업무협조와 이주 직원의 안정적인 정착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서구청도 입주, 직원 거주 공간 정보 및 신청사 건립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과 이주 직원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키로 했다.

현재 경기도 과천에 있는 방사청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월 27일 대선 공약으로 대전 이전을 제시하면서 시작됐다.

대통령 당선 후 국정과제로 채택됐고, 지난 7월 열린 민선 8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이장우 시장이 윤 대통령에게 조기 이전을 건의했다.

이후 윤 대통령이 방사청 조기 이전을 다시 한번 지시하면서 이전 논의가 급물살을 탔다.

그리고 지난달 31일 국토교통부는 방사청을 대전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고시하면서 이전이 확실시 됐다.

방사청 근무인원은 1600명으로 예산 규모는 17조 원에 이른다.

대규모 정부 기관인 방사청 이전이 구체화되면서 현재 시가 추진하는 국방산업 육성 계획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안산산업단지에 조성하는 방산클러스터 조성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안정적인 생활 터전을 뒤로하고 대전 이전을 결정한 방위사업청 직원들에게 대전시민을 대표해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방위사업청이 성공적으로 대전에 안착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엄동환 방사청장은 "협약식까지 대전시를 비롯한 많은 기관들이 직원들의 염려에 대해 세심히 살펴줬다. 향후 2027년에는 대전 이전에 따른 기대효과와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내년 상반기 실무진을 신속히 이전하고 청사 신축에도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철모 서구청장은 "중소기업벤처부 세종 이전 후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과 동시에 중기부보다 4배 큰 기관을 대전에 이전해줬다"며 "서구에도 방사청 이전을 위한 TF팀을 꾸려 직원들의 주거·문화·교육 등 모든 부분에서 시민으로서 잘 정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은 기자 write0728@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