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30.0℃
  • 흐림서울 22.8℃
  • 안개인천 20.1℃
  • 구름많음원주 24.9℃
  • 흐림수원 25.0℃
  • 구름많음청주 27.6℃
  • 흐림대전 26.8℃
  • 흐림포항 29.7℃
  • 흐림대구 30.6℃
  • 흐림전주 25.7℃
  • 흐림울산 26.6℃
  • 흐림창원 25.9℃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2.8℃
  • 흐림순천 25.4℃
  • 흐림홍성(예) 24.4℃
  • 흐림제주 25.8℃
  • 흐림김해시 26.0℃
  • 흐림구미 29.4℃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장수 팔성사, 아미타불좌상 환수 고불식

 

 

장수 팔성사(주지 법륜) 성보문화재인 아미타불좌상이 도난 30년의 우여곡절 끝에 원래 봉안처로 되돌아와 7월 3일 환수 고불식을 거행한다.

 

장수 팔성사 아미타불좌상은 17세기 중반 400년 전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목조 좌상으로 머리는 몸에 비해 큰 편이고 손가락은 유난히 길고 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조계종은 서울지능범죄수사대 광진경찰서와 협력해 장기간 은닉해 온 도난 불교문화재 7건 25점을 회수하면서 아미타불좌상은 6월 21일 팔성사로 모셔졌다.

 

대법원은 도난 성보 관련 판결 최초로 압수물 몰수를 선고해 문화유산 환지 본처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이번에 회수된 장수 팔성사 아미타불좌상을 비롯한 해남 대흥사 삼존불상, 완주 위봉사 관음 지장보살상, 문경 김룡사 사천왕도 등은 1989년에서 1994년 사이 도난된 것으로 보물급 문화재로 평가받는다.

 

법륜스님은 “1993년 팔성사 부처님이 도난된 후 참회하는 마음과 안타까운 마음으로 한시도 편할 날이 없었다”며 “아직도 돌아오지 못한 수많은 성보들이 원 봉안처에 예경을 받을 수 있도록 사부대중 모두가 지속적으로 관심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6년을 하루같이 언제나 재판장까지 함께 고생해주신 팔성사 신도회장님과 총무원 직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장수군 장수읍에 위치한 팔성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7교구 본사인 금산사의 말사로 백제무왕 3년 (603)에 신라 해공대사 창건으로 진평왕 말엽 원효 의상 거주 당시 진평왕이 중수했고, 조선 세종 때 성주스님에 의해 재중수 됐다.

 

백제 무왕 때 당나라에 유학하고 돌아온 해감이 창건하였으며 해감과 그의 설법을 듣고 귀의한 7명의 제자를 기리기 위해 팔공산이라는 산명을 붙이고 팔성사라 칭했다고 전해진다.

 

이재진gglee66@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