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강릉 30.0℃
  • 흐림서울 22.8℃
  • 안개인천 20.1℃
  • 구름많음원주 24.9℃
  • 흐림수원 25.0℃
  • 구름많음청주 27.6℃
  • 흐림대전 26.8℃
  • 흐림포항 29.7℃
  • 흐림대구 30.6℃
  • 흐림전주 25.7℃
  • 흐림울산 26.6℃
  • 흐림창원 25.9℃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2.8℃
  • 흐림순천 25.4℃
  • 흐림홍성(예) 24.4℃
  • 흐림제주 25.8℃
  • 흐림김해시 26.0℃
  • 흐림구미 29.4℃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나토 가는 윤 대통령 ‘부산 엑스포’ 세일즈 나선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29~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호소한다. 안보협력, 세계 경제위기 대응도 주요 의제로 거론된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나토정상회의를 계기로 참가국들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한다”면서 “원전·반도체 등 양자 경제 현안, 그리고 2030 부산엑스포 유치, 북핵문제 공조 등을 (주요 의제로)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양자회담이 추진되는 곳은 폴란드, 체코, 덴마크, 네덜란드 등이다.

 

29~30일 스페인 정상회의 참석

체코 등 10개국과 양자회담 활용

정상들에 ‘맨투맨’식 지지 호소

출국 전 관련 자료·홍보물 챙겨

태평양 도서국 설득도 요청할 듯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국가를 거명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만 10개 정도의 양자회담을 추진한다”며 “유럽의회 상임의장과 집행위원장을 함께 만나서 EU와 양자회담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폴란드·체코·덴마크·네덜란드 외에도 유럽의 중주요 국가들, 다른 지역에서도 신청이 들어오고 있어서 빡빡하게 사흘에 걸쳐 (일정을)집어넣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통상 G7(주요 7개국)정상회의나 나토정상회의 같은 다자간 국제회의에서는 참가국들 사이에 미리 조율된 공통의 글로벌 의제가 논의된다. 여기에 각국 정상들이 별도로 시간을 할애해 개별 양자회담을 갖고 해당 국가들 사이의 이슈를 다루는 경우가 많다.

 

윤 대통령은 나토라는 집단방위 국제기구 회의를 통해 회원국들과 안보적 유대를 강화하는 한편 양자회담이라는 기회를 활용해 국가적 이벤트인 부산엑스포 세일즈에 나선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나토 참석에 앞서 부산엑스포를 알릴 수 있는 각종 자료와 홍보물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있다”면서 “윤 대통령이 양자 회담에서 만나는 각국 정상들에게 이런 맞춤형 자료를 전달해 부산엑스포를 상세히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30개 나토 회원국은 미국과 캐나다를 제외하고 모두 유럽 국가다. 유럽은 전통적으로 엑스포 개최지 투표를 할 때 특정 대륙에 대한 호불호나 쏠림이 없고 가장 마지막에 지지국가를 결정하기 때문에 윤 대통령의 ‘맨투맨’ 유치전략이 큰 힘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중 10여 개의 태평양 도서국가 설득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나토정상회의에 초청된 파트너 국가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호주·뉴질랜드 4개국이다. 윤 대통령이 태평양 도서국가들과 가까운 호주·뉴질랜드 정상들과의 접촉을 통해 우리나라에 대한 호감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것이다.

 

한편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BIE 총회를 마치고 23일 귀국한 한덕수 국무총리는 향후 엑스포 유치전략에 대해 “다음에도 더 좋아질 수만 있다면 얼마든지 직접 BIE 총회에 올 것”이라며 “현재는 어느 나라가 우리를 지지하는지가 그렇게 중요하지 않고 내년 6월쯤 가야 보일 것이다. 내년 11월까지의 긴 경주에서 현재는 한 단계를 지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그러면서 “이번 방문을 점수로 매기기는 어렵지만 상·중·하 중에서는 ‘상’쯤 되지 않겠나 한다”며 “기업과 힘을 합치면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