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15.7℃
  • 구름많음인천 13.8℃
  • 흐림원주 12.6℃
  • 구름많음수원 14.5℃
  • 구름많음청주 13.8℃
  • 구름많음대전 14.6℃
  • 포항 11.5℃
  • 흐림대구 11.8℃
  • 구름많음전주 15.5℃
  • 구름많음울산 11.1℃
  • 구름많음창원 12.2℃
  • 구름많음광주 15.0℃
  • 흐림부산 12.0℃
  • 구름많음순천 14.7℃
  • 구름많음홍성(예) 14.4℃
  • 흐림제주 15.0℃
  • 흐림김해시 13.1℃
  • 흐림구미 13.4℃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민주당 복당신청 마감으로 본격화 된 ‘전북 공천전쟁’ 서막

URL복사

6월 1일 호남 지방선거 사실상 민주당 싹쓸이 전망
국민의힘·정의당 등 다른 정당 후보조차 못내는 상황
공천 진검승부 펼쳐질 4월이 지선 하이라이트 될 듯
싱거운 본선 예감, 무소속 단제장 생존 여부에도 주목
전북 살리기 위한 시대적 현안 대신 ‘입신양명’ 쫓는 모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필승카드로 제시한 ‘탈당인사 대사면’이 지난 17일 매듭을 지으면서 전북정치권의 민주당 공천경쟁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전북지역 지선은 본선보다 민주당 공천심사 과정에서 진검승부가 벌어질 오는 4월에 분위기가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6월 치러지는 지방선거까지는 앞으로 5개월이라는 시간이 남았지만, 이번 지선의 승패는 사실상 ‘민주당 공천’이 가를 가능성이 커지면서 정치권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민주당 소속 도내 정치인들은 하나 같이 '대선승리'와 '정권재창출'이 우선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하지만 그 속내에는 대선기여도를 어필해 공천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목적이 숨어있다.

특히 이번 선거판은 대선과 맞물리면서 그 어느 때보다 대선 후보와 당 지도부에 눈도장을 찍으려는 행태가 노골화한 모습이다. 대선이 끝나지도 않은 시점에서 이미 전북정치권의 시선이 지선을 향하는 것도 이 같은 배경 때문이다. 특히 전북의 경우 대선에서 어떠한 결과가 도출되더라도 지선은 민주당이 싹쓸이 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러한 분석의 배경에는 만약 민주당이 정권재창출에 성공했을 경우 ‘새 정부와 여당, 그리고 전북이 함께해야 한다’는 프레임이 힘을 얻을 수 있다는 데 있다. 반대로 정권교체가 이뤄진다해도 전북에선 ‘민주당을 지켜야한다’는 명문 하에 지지율이 가장 높은 호남에선 오히려 조직력이 결집될 수 있다.

대선에서 패배하면 대선기여도 항목이 유명무실해 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서도 복당인사를 비롯한 민주당 관계자들은 치열한 충성경쟁을 벌이고 있다.

복당 과정에서 과거 민주당에 날을 세웠거나 보수진영에서 활동했던 인사들까지 대거 섞이면서 대선에서 봉합됐던 이들의 화학적 결합은 지선을 앞두고 깨질 수도 있다.

전북을 지역구로 삼아 정계에 입문하거나 복귀하는 이들 대부분 민주당을 입당하거나 복당하는 이유 역시 자신이 가진 이념보다는 승리하기 위한 필수조건으로 여기는 데 있다.

인구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배출할 수 있는 정치인이 적어지자 전북을 살리기 위한 시대적 현안이나 비전을 제시하는 모습 대신 자신의 ‘입신양명’을 위한 ‘정치적 혈전’ 또한 더욱 격화되는 추세다.

국민의힘이나 정의당 등 민주당을 제외한 다른 정당은 전북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조차 내지 못하고 있다. 야당은 실재 경선은 커녕 정운천 의원과 당이 비례공천에서 우선순번 부여를 약속했음에도 선뜻 나서는 인물이 전무한 수준이다. 정의당 등 진보정당 또한 지난 지선 때보다 출사표를 던지는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 속단하기엔 이르지만, 민주당을 제외한 정당과 무소속 후보들의 분위기는 대선 결과에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싱거운 본선이 예상되면서 무소속 후보자들의 생존 여부에도 더욱 눈길이 쏠리고 있다. 3선에 도전하는 심민 임실군수와 재선에 나서는 유기상 고창군수, 황인홍 무주군수 등 무소속 단체장들이 얼마만큼 선전할 수 있을지도 관건으로 꼽힌다.

 

 

김윤정 kking152@jja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