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6.3℃
  • 구름조금서울 1.9℃
  • 구름조금인천 2.4℃
  • 맑음원주 -0.9℃
  • 구름조금수원 1.6℃
  • 맑음청주 1.8℃
  • 맑음대전 3.2℃
  • 맑음포항 5.1℃
  • 맑음대구 4.0℃
  • 맑음전주 4.1℃
  • 맑음울산 4.5℃
  • 맑음창원 3.2℃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4.5℃
  • 맑음순천 5.4℃
  • 맑음홍성(예) 3.2℃
  • 흐림제주 7.9℃
  • 맑음김해시 3.6℃
  • 맑음구미 4.6℃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국립철도박물관 대전 유치 사실상 무산

URL복사

민선7기 공약 조정 시민평가단 회의서 폐지 결정
2016년 입지 공모 중단 이후 별다른 움직임 없어

 

 

'철도 메카' 대전의 위상 회복을 위한 역점 사업으로 시작된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작업이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잠정 중단될 전망이다. 민선 7기 임기 내에서는 현실적으로 사업 추진이 어렵다는 판단 아래 관련 공약 자체가 폐기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정부가 국립철도박물관 건립에 대한 추진 의지를 드러내지 않고 있는 만큼 향후 사업 정상화도 여의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민선 7기 공약 사항 조정을 위한 시민평가단 투표를 통해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공약은 폐기하는 것으로 조정됐다. 조정 이유는 향후 국토교통부에서 국립철도박물관 입지 등에 대한 공모 추진이 불투명하다는 점이다. 특히 민선 7기 임기가 1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적인 요인도 이번 조정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국토부는 2014년 지자체를 대상으로 국립철도박물관 후보지 수요조사를 실시했고 대전을 비롯한 부산·울산·세종·경기 의왕·강원 원주·충북 청주 등 11곳에서 유치 희망 의사를 밝혔다. 이후 지자체 간 유치 경쟁이 심화되자 국토부는 2016년 불필요한 지역 간 갈등 우려 등을 내세워 입지 선정 시 공모방식은 추진하지 않는다고 못박았다.

 

이 과정에서 대전은 풍부한 근대철도문화유산을 활용, 국립철도박물관을 유치해 철도문화산업 메카로 조성하겠다는 목표로 유치전에 뛰어 들었다. 또 민선 7기에서는 개방과 혁신으로 살찌는 경제 분야 공약으로 국립철도박물관 유치가 이름을 올렸다. 낙후된 대전역세권 개발 촉진과 지역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구상이다.

 

실질적인 추진 계획도 담겼다. 철도의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한 제1관(대전역 일원), 글로벌 철도테마파크가 주제인 제2관(중촌근린공원) 조성이 골자다. 여기에는 대전역-중촌근린공원-대전역 구간 총 11.4㎞를 왕복 운행하는 제1관-제2관 연결철도 운영 계획도 구체화 됐다.

 

그러나, 지난 2016년 이후 정부 차원에서 국립철도박물관 건립에 대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으면서 지자체의 유치 노력이 무색해 진 상황이다. 게다가 국립철도박물관 건립은 현 정부의 주요현안사업과도 어느 정도 거리가 있는 만큼 향후 사업 추진 정상화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 역시 민선 7기 임기 중에는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와 관련,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기는 어렵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다만 후속 행정절차에 대한 준비는 일정 부분 이뤄진 만큼 사업 정상화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정부 부처와 접촉은 하고 있지만 추진 의지 자체가 없는 것 같다"며 "사업 진행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고 민선 7기는 기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시 관계자는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에 대비해 도시계획까지 어느 정도 진행돼 있는 상태로 알고 있다"며 "정부에서 유치 지역에 대한 결정만 해 준다면 신속하게 후속 행정 조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