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7.7℃
  • 맑음인천 15.9℃
  • 맑음원주 17.5℃
  • 맑음수원 17.2℃
  • 맑음청주 18.1℃
  • 맑음대전 19.1℃
  • 구름조금포항 13.9℃
  • 맑음대구 19.5℃
  • 맑음전주 16.8℃
  • 맑음울산 14.9℃
  • 맑음창원 17.1℃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8.2℃
  • 맑음순천 19.0℃
  • 맑음홍성(예) 17.2℃
  • 맑음제주 16.4℃
  • 맑음김해시 19.5℃
  • 맑음구미 20.2℃
기상청 제공
메뉴

(강원일보) 올해 도내 아파트 3채 중 1채 '외지인 매입'

URL복사

 

 

본보 1~2월 매매현황 분석 결과 전체 거래의 36% 차지
투기세력 몰린 것으로 분석…바다 조망 동해안권 집중
전문가 “집값 치솟으며 주민들 주거 여건 크게 악화”


올 들어 거래된 강원지역 아파트 3채 중 1채는 외지인이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투자 활동이 가로막힌 외지인이 강원도로 대거 몰려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 같은 매입으로 지역 내 매물 부족과 가격 급등 등의 부작용이 심화돼 주민들의 불편으로 이어지고 있다.

7일 강원일보가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 1~2월 전국 타 시·도 거주자들의 강원도 내 아파트 매입량은 1,724건으로 집계됐다. 이 시기 도내 전체 아파트 거래량 4,784건 대비 외지인의 매입 비중은 36.0%로 전년 같은 기간 27.2%보다 8.8%포인트 증가했다. 외지인 거주지별로 보면 서울 거주자가 581건, 경기권을 포함한 전국 광역자치단체 거주자가 1,143건을 각각 매입했다.

지역별로는 바다 조망권을 갖춘 동해안권에 외지인 투자가 집중됐다. 실제 같은 시기 외지인의 양양지역 아파트 매입량은 41건으로 전체 88건의 절반 수준인 46.6%를 차지했다. 이어 고성과 속초의 외지인 매입 비중은 40.6%(13건), 37.1%(186건)로 도내 평균치를 크게 웃돌았다.

수도권과 가까운 영서내륙권 아파트 역시 외지인의 주요 투자처였다. 도내에서 가장 많은 외지인 매입량 761건을 기록한 원주는 40.7%로 도내 최상위권에 포함됐다. 춘천의 경우 전체 거래량의 35.7%(317건)가 외지인의 투자였다. 이 밖에도 전체 거래량이 60건으로 비교적 적었던 평창의 외지인 매입 비중은 50%(30건)로 도내 최고를 기록하는 등 내륙권 군 단위까지 외지자본세력이 유입되고 있다.

문제는 외지인의 매물 잠식과 수익 활동으로 집값이 치솟고 있는 점이다. 한국부동산원의 조사 결과 올 3월 기준 도내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억5,117만원으로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2년 1월 이후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더욱이 춘천 온의동과 강릉 송정동·유천동 등 신규 아파트 공급이 이뤄진 지역에서는 1억원대 프리미엄까지 형성됐다.

장희순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수도권 부동산 규제로 인한 풍선효과가 도내 아파트 시장가격의 왜곡현상을 초래하면서 지역민의 주거여건이 크게 악화됐다”며 “정부 규제와 외지자본 유입이 여전해 집값 상승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문제는 외지인의 매물 잠식과 수익 활동으로 집값이 치솟고 있는 점이다. 한국부동산원의 조사 결과 올 3월 기준 도내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억5,117만원으로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2년 1월 이후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더욱이 춘천 온의동과 강릉 송정동·유천동 등 신규 아파트 공급이 이뤄진 지역에서는 1억원대 프리미엄까지 형성됐다.

장희순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수도권 부동산 규제로 인한 풍선효과가 도내 아파트 시장가격의 왜곡현상을 초래하면서 지역민의 주거여건이 크게 악화됐다”며 “정부 규제와 외지자본 유입이 여전해 집값 상승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윤종현기자 jjong@kwnews.co.kr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