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7.7℃
  • 맑음인천 15.9℃
  • 맑음원주 17.5℃
  • 맑음수원 17.2℃
  • 맑음청주 18.1℃
  • 맑음대전 19.1℃
  • 구름조금포항 13.9℃
  • 맑음대구 19.5℃
  • 맑음전주 16.8℃
  • 맑음울산 14.9℃
  • 맑음창원 17.1℃
  • 맑음광주 17.7℃
  • 맑음부산 18.2℃
  • 맑음순천 19.0℃
  • 맑음홍성(예) 17.2℃
  • 맑음제주 16.4℃
  • 맑음김해시 19.5℃
  • 맑음구미 20.2℃
기상청 제공
메뉴

(매일신문) 대구시장 출마설 곽상도, 서울시민?…서울시장 선거 투표 논란

URL복사

페이스북에서 "송파구 투표소서 서울시장 투표 마쳤다" 논란

 

 

 

대구에 지역구를 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대구 중남)이 자신의 SNS에 "서울시장 투표를 했다"는 글을 올려 지역민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곽 의원은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송파구 장미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제3투표소에서 서울시장선거 투표를 마쳤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현재 서울시장 선거가 9.3%(오전 10시 기준)의 낮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어 걱정이 앞선다. 이번 선거에서 진절머리나는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 투표로 국민의 힘을 보여달라"고 썼다.

 

문제는 곽 의원의 지역구가 서울이 아닌 대구라는 점이다. 재선인 곽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부터 대구 중·남구에 출마해 각각 60.67%, 67.49%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됐다.

 

특히 곽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에 나설 차기 대구시장 후보로도 거론된다. 본인도 지난해 한 포럼에 참석해 '출마할 뜻이 있다고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면 된다"고 대답하는 등 사실상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런 곽 의원이 여전히 서울에 주소를 두고 있는 건 부적절한 처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번 재·보궐선거의 선거인명부 작성기준일은 지난달 16일이다. 곽 의원이 실제로 투표를 했다면 최소한 지난달까지는 '서울특별시민'이었던 셈이다.

 

지난달 말 공개된 국회 고위공직자 재산내역에 따르면, 곽 의원은 본인 명의로 서울 송파구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대구 남구의 한 단독주택은 배우자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더라도, 지역민의 지지로 국회의원이 됐다면 상식적으로 그 지역에 주소지와 기반을 두고 정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대구시장은 국회의원보다 더 지역민에 밀착하고 헌신해야 하는 자리인데, 유력 후보인 곽 의원이 '서울TK'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곽상도 의원실 관계자는 "당선 이후 쭉 대구에 주소지가 있었지만, 두 달 전쯤 개인적인 사정으로 잠시 서울로 주소를 옮겼다가 선거인명부에 등재돼 투표를 하게 된 것"이라며 "(곽 의원이)곧 다시 주소지를 대구로 옮길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김근우 기자 gnu@imaeil.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