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19.0℃
  • 맑음인천 15.0℃
  • 맑음원주 17.4℃
  • 맑음수원 16.3℃
  • 맑음청주 17.2℃
  • 맑음대전 18.1℃
  • 맑음포항 12.9℃
  • 맑음대구 15.8℃
  • 맑음전주 18.3℃
  • 맑음울산 13.9℃
  • 맑음창원 15.8℃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5.6℃
  • 맑음순천 16.2℃
  • 맑음홍성(예) 16.3℃
  • 맑음제주 13.5℃
  • 맑음김해시 16.9℃
  • 맑음구미 17.1℃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가덕’과 쌍끌이 ‘동남권 메가시티’ 밑그림 나온다

URL복사

 

 

여권이 2월 가덕신공항 특별법 처리와 함께 이 일대를 부산·울산·경남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만드는 밑그림을 공개할 방침이다. 가덕신공항과 연계한 스마트 항만 육성, 글로벌 물류기업 유치, 경제자유구역 규제 혁신 등을 통해 부울경을 중국 상하이·싱가포르·홍콩 등 세계적인 항만 도시를 넘어서는 동북아 물류허브 도시로 육성하겠다는 것이다. 이른바 부울경 '신경제엔진 3대(신공항+신항만+철도) 프로젝트'다.

 

가덕신공항 특별법 처리 맞춰

여권, 내달 새 성장 프로젝트 발표

당·정·지자체 협업 구체화 ‘조율’

스마트 항만 조성·경제특구 개선

“동북아 물류 허브 도시로 육성”

 

더불어민주당 K뉴딜위원회 총괄본부장인 이광재 의원은 21일 〈부산일보〉와의 통화에서 “가덕신공항이 본궤도에 오르는 것을 계기로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을 구체화하기 위해 당과 정부(기획재정부·산업자원부·해양수산부 등), 지자체(부산시·경남도)와 협업해 구체적인 발전 대책을 논의 중”이라며 “다음 달 설 연휴 전에는 조율을 마무리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권이 가덕신공항 특별법의 2월 처리를 기정사실로 전제하면서 이를 토대로 동남권 메가시티 구상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가덕신공항을 너머 노무현 전 대통령이 언급한 싱가포르를 뛰어넘는 부산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여권은 해당 구상을 다음 달 정책간담회 형식으로 발표할 예정인데, 핵심 인사들이 총출동해 강력한 실행 의지를 보여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권이 정책 역량을 총동원해 화력전에 나서겠다는 의지 표명으로도 읽힌다.

 

현재 검토 중인 방안은 우선 가덕신공항과 연계할 스마트 항만 조성이다. 물동량 세계 6위의 컨테이너 항만인 부산항을 스마트 항만으로 전환해 공항과 철도가 함께 연계되는 트라이포트 복합물류 인프라를 구축하는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될 것으로 전해졌다. 항만 내 모든 시설물과 물류 장비를 디지털화해 부산항을 세계 최고의 디지털 항만으로 평가받는 네덜란드 로테르담항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또 유일하게 남은 원양 국적선사 HMM(옛 현대상선)과 여러 자회사를 보유한 한전·포스코·현대제철 같은 대형 화주 업체의 협력 모델을 마련해 원활한 해운 물류 운송 시스템을 구축하는 계획도 검토 중이다. 여기에 페덱스(Fedex), 디에이치엘(DHL) 등 세계적인 물류 기업 등을 부산에 유치해 국제물류허브로 위상을 올리고, 부산을 가스 기반 물류 허브로 키우기 위해 동북아 가스거래소를 건설하는 방안도 논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 자유무역지역, 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지역 등으로 분산돼 운영되는 ‘경제특구제도’를 일원화해 효율성과 통합성을 높이고, 부산 강서구 녹산산업단지와 경남 창원시 진해신항 배후도시를 물류와 생산, 거주가 결합된 종합도시로 키우는 구체적인 방안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철 기자 euncheol@busan.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