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8.7℃
  • 박무서울 15.2℃
  • 맑음대전 14.1℃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조금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5.9℃
  • 구름조금제주 20.9℃
  • 맑음강화 14.7℃
  • 구름조금보은 9.6℃
  • 구름조금금산 12.0℃
  • 구름조금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이슈 진단]수조원대 경부·호남선 지하화 물꼬트기 늑장

URL복사

市, 대전형 뉴딜 100대 과제 선정, 타당성 용역 국비 촉구… 부산·대구는 용역 착수

 

국토 남북을 종단하는 경부선 철길의 주요 길목마다 앞 다퉈 '철도 지하화' 요구가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도시 발전을 견인한 중추적인 산업 물류 인프라에서 지역내 균형발전을 가로막는 단절의 구조물로, 철길에 대한 인식이 180도 변화한 때문이다.

경부선의 시작이자 끝인 부산지역 경부선 지하화가 정부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발전전략인 한국판 뉴딜의 훈풍에 올라탄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부선 중간지점인 대전시 역시 속도전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 특히 대전은 경부선뿐 아니라 호남선이 지역을 3분할해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른 어느 지역보다 철도 지하화가 절실하다는 게 중론이다.

서울-부산을 오가는 경부선은 대전 대덕구와 유성구, 동구를 지나 충북 옥천을 통과한다. 이중 대덕구 신대동에서 동구 판암나들목(IC)까지 13㎞ 구간이 도심 상부를 관통하고 있다. 서울과 전남 목포를 운행하는 호남선은 대전 중구, 서구를 가로질러 충남 계룡으로 빠져나간다. 대덕구 오정동 대전조차장에서 서대전, 가수원으로 이어지는 호남고속철도 11㎞가 지상구간이다. 대전시는 낙후된 철도변 도심을 재창조하고 철도 소음·진동으로 고통 받은 시민들에게 쾌적한 정주여건을 제공해야 한다는 명분 아래 철도 지하화 사업 사전타당성 검토와 시설 효율화 방안을 연구하기 위한 예산 35억 원(국비) 반영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앞서 부산시가 2018년 말 경부선 철도 지하화 연구용역비로 국비 35억 원을 확보해 지난해 말 연구용역에 들어갔고, 대구시도 지난해 말 경부선 대구도심 통과구간 지하화 사전타당성 용역비로 국비 20억 원을 따냈다. 지역간 형평성 차원에서라도 올해 반드시 국비 반영이 수용돼야 한다는 게 대전시의 입장이다.

관건은 천문학적인 사업비다. 대전도심 상부를 지나는 경부·호남선 전체 구간을 지하화하려면 10조 원 안팎의 재정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대형 토목사업인 만큼 국가재정 투입이 필수적인데 관련 정부부처에서는 타당성 부족 등을 들어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시가 내년 국비 확보를 목표로 '대전형 뉴딜 100대 과제'에 '도심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를 담고, 지역구이자 국회 소관 상임위 소속인 국토교통위원회 박영순(더불어민주당·대전 대덕) 의원 등과 긴밀한 소통에 나선 배경이다.

이와 함께 지역 균형·동반성장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완성하기 위해선 지역단절 해소와 지역간 교류 활성화가 전제돼야 한다는 점에서 철도 지하화와 효율화 방안을 체계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연구용역은 필요불가결한 것으로 평가된다. 전체 노선 지하화를 검토하되 사업성을 토대로 일부 구간에 대한 선택적인 지하화를 대안으로 모색해 볼 수 있어서다.

지형상 남북으로 길쭉한 모양인 대덕구가 그중 하나다. 경부선을 따라 동-서가 나뉘다 보니 토지 이용의 효율은 턱없이 낮아지고 이는 곧 개발 수요와 기대를 떨어뜨리는 근본적인 원인으로 지목된다.

대전시 한 관계자는 "대덕구가 다른 자치구에 비해 개발여력이 떨어지는 건 철도로 인한 지역분할의 영향이 가장 크다고 본다"며 "대덕구 소재 경부선 대전조차장역을 지하화한다면 상부 유휴부지만 해도 20만 평(66만㎡)에 달해 이 부지를 활용한 획기적인 지역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