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8.7℃
  • 박무서울 15.2℃
  • 맑음대전 14.1℃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조금울산 17.3℃
  • 구름조금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5.9℃
  • 구름조금제주 20.9℃
  • 맑음강화 14.7℃
  • 구름조금보은 9.6℃
  • 구름조금금산 12.0℃
  • 구름조금강진군 16.9℃
  • 구름조금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메뉴

(경인일보) '81년만에 개방' 부평 캠프마켓 개막 전광판 무너져… 6명 중경상

URL복사

구조물 별도 고정 장치 없이 설치, 바람에 쓰러진듯

 

인천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개막식 날 행사에서 LED 전광판이 쓰러져 시민 6명이 다쳤다.

14일 인천부평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9분께 인천 부평구 캠프마켓 개방 행사장에서 행사용으로 설치한 LED 전광판이 쓰려지면서 인근에 있던 방문객 6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1명은 중상이고, 5명은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쓰러진 전광판은 캠프마켓 개방 행사를 진행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가로 2m, 세로 1m 크기다. 소방 당국은 당시 구조물이 별도 고정 장치 없이 설치돼 있다가 바람에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이날 인천시는 캠프마켓 전체 44만㎡ 가운데 야구장·수영장·극장 등이 있었던 9만3천㎡ 면적을 일반인 출입이 자유롭도록 개방했고,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 캠프마켓은 1939년 일본 육군 군수공장으로 조성돼 해방 이후 미군기지로 쓰이면서 81년 동안 일반인 출입이 제한됐던 공간이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