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9.6℃
  • 흐림광주 10.2℃
  • 맑음부산 10.7℃
  • 흐림고창 7.0℃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사진의 바다’로 바뀐 폐조선소, 그곳서 본 기후 위기

URL복사

2020 부산국제사진제

 

폐조선소에 사진의 바다가 열렸다.

 

2020 부산국제사진제가 지난 19일 막을 올렸다. 올해로 제4회를 맞이한 부산국제사진제는 ‘인류세(ANTHROPOCENE)-Save Our Planet’을 주제로 10월 18일까지 부산 영도구 청학동 (주)거청에서 개최된다.

 

인간이 만든 새로운 지질 시대를 다룬 올해의 주제전에는 하셈 샤케리(이란), 맨디 바커(영국), 닉 하네스(벨기에), 이대성(한국·프랑스), 장커춘(중국)이 참여한다. 아시아, 유럽, 중동을 무대로 활동 중인 사진가 5명이 기후 변화·환경 오염의 위기와 그 아슬아슬한 현재를 기록한 사진을 선보인다.

 

영도 (주)거청서 10월 18일까지

사막화·도시화·해양 쓰레기 등

환경 오염 유발한 ‘인류세’ 고발

소니 사진상·람사르 습지전도

 


 

 

하셈 샤케리는 불모의 사막이 되어 버린 이란 시스탄·발루체스탄을 카메라에 담았다. 인간이 만든 기후 변화로 메말라 버린 인간의 삶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맨디 바커는 플라스틱이 해양 생물과 인간에게 미치는 해로움을 강조한 ‘‘바다를 뒤덮은 존재’를 선보인다.

 

닉 하네스의 ‘기쁨의 정원’은 두바이의 도시화 문제를 지적한 작품이다. 실내 정원, 얼음 카페 등 두바이의 자연환경과 전혀 어울리지 않는 공간들이 눈길을 끈다. 프랑스에 거주하며 활동 중인 이대성 작가는 몽골 사막화를 현대 예술적으로 표현했다. 장커춘은 자연이 도시화로 변해 가는 지점을 조명한 작품을 보여 준다.

 

외국 작가 초대전에는 2020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즈 수상작을 초청했다. 올해의 사진작가로 선정된 파블로 알바렌가의 ‘저항의 씨앗’, 다큐멘터리 1위 수상작 청밍코의 ‘홍콩 상처’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특별전으로는 람사르 습지 환경전과 청소년전 등이 마련됐다. 2019 최우수 작가상 수상전으로는 이상윤의 ‘코로나19-사람이 백신이다’가 선보인다. 부산 작가 초대전으로는 손대광의 ‘탕탕 제일(第一)’이 열린다. 대중탕에서 사람들이 목욕으로 심신의 피로를 치유하고 회복하는 과정을 촬영한 작품이다. 이외에도 ‘사진과 우리’를 주제로 한 학생 공모전, ‘영도 다리 그 너머’를 다룬 영도 공모전, 개인과 단체의 자유전이 공개된다.

 

한편 부산국제사진제 조직위원회는 포트폴리오 리뷰, 포토 북 쇼, 기후 위기 관련 세미나, 작가와의 대화 등 부대 행사도 마련했다.

 

포트폴리오 리뷰는 평론가·큐레이터 등 전문가의 피드백을 통해 사진작가들에게 창작 활동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트스페이스 루모스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10월 9일 개최될 예정이다. 포토 북 쇼에는 나미브, 루모스, 류가헌, 마르시안 스토리, 사월의눈, 안목, 이안북스 등이 참여한다.

 

2020 부산국제사진제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회차별로 관람 인원을 50명으로 제한한다. 관람 희망자는 부산국제사진제 홈페이지 관람 신청(http://www.bipf.kr/2020/reservation.php)에 접속해 예약을 해야 한다.

 

오금아 기자 chris@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