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9.6℃
  • 흐림광주 10.2℃
  • 맑음부산 10.7℃
  • 흐림고창 7.0℃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메뉴

(전북일보)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해 군산 조선업 생태계 바꾼다

URL복사

전북도, 중소·특수선으로 위기 돌파 입장
지난 16일 용역 착수보고회 진행
5000억 규모 대규모 국가사업으로 추진
MOU, 국회 정책토론회 등 잰걸음

 

전북도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으로 빚어진 도내 조선 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에 나선다.

IMO(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 및 조선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친환경 선박 개조·정비 수요가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보고, 국가사업 규모로 키워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안이다.

17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조선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중소·특수선에 특화된 새로운 생태계를 육성하는 전략에 따라 5000억 원 규모의 대규모 국가사업인 선진화 단지 추진에 나선다.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는 친환경·미래형 선박의 신조와 개조·수리(MRO)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스마트 기술을 기반 삼아 앞으로 건조되는 모든 관공선과 연안 선박, 친환경 신기술 적용 선박 등 미래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상됐다.

친환경 선박 개조·정비 수요가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해수부의 ‘친환경 관공선 전환 이행계획’에 따라 올해부터 모든 관공선은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돼야 하며 관련 수요는 144척에 달하고, 지자체 소유 선박까지 합하면 300척 이상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해군의 전력화 전략에 따라 차기 도입 함정(KDDX(구축함) 및 경항공모함)의 규모가 대형화되고, 기존 함정의 성능개량에 따른 신규 정비 수요가 지속해서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북도는 이 같은 선진화 단지 유치를 위해 해당 사업을 도 차원의 역점 추진 대상 사업으로 기획하고, 내년 상반기에는 중앙부처 사업으로 제출, 선정되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16일 군산시, 한국선급,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관련 기업과 도내 대학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용역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기본계획 용역을 통해 사업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높이기 위한 기초 자료를 준비했고, 이번 용역을 통해 사업을 구체화하고 종합적인 타당성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가 도내 조선·해양산업의 위기 극복의 시발점이 돼 연간 4600억 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 구축은 그동안 대기업 중심의 산업생태계에서 벗어나 기술 기반의 중소선박·특수선 및 기자재 기업이 중심이 되는 전북 조선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운영 중단된 현대중공업의 재가동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임과 동시에 본 용역을 통해 전북 조선·해양산업의 위기 극복 시발점 역할을 할 특수목적선 선진화 단지를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천경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