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9.6℃
  • 흐림광주 10.2℃
  • 맑음부산 10.7℃
  • 흐림고창 7.0℃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내 눈이 나를 속인다… 진짜 색은 뭐지?

URL복사

 

무엇인가? ‘색은 □□이다.’

 

세계적인 예술 거장의 작품을 부산에서 만날 기회가 생겼다. ‘COLOR IN SPACE 색과 빛의 예술가 카를로스 크루즈-디에즈’전이 11월 14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우동 아트소향에서 열린다. 카를로스 크루즈-디에즈는 베네수엘라 출신 옵-키네틱 아트 작가다. 옵-키네틱 아트는 관객의 이동과 시선에 따라 작품의 선과 형태가 움직이는 듯한 착시 현상을 일으키는 예술이다.

 

옵-키네틱 아트 세계적 거장

‘카를로스 크루즈-디에즈’전

색 자체 아름다움 표현에 집중

5가지 테마로 색의 원리 표현

관객의 착시 현상 활용한 예술


 

 

 

크루즈-디에즈는 어린 시절 석양이 온 세상을 물들이는 광경에 매료돼 색 자체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데 집중한다. 지난해 96세의 나이로 사망할 때까지 평생 색을 탐구해 작품으로 승화시켰다. 뉴욕 현대미술관·런던 테이트모던 등 유수 미술관에 그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크루즈-디에즈의 예술은 ‘색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뿌리를 둔다. 그는 색의 성격을 여덟 가지로 나눠 자신만의 테마로 작품화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색채 유도, 색채 추가, 색채 공간, 색 가득 공간, 색 간섭 환경이라는 5가지 테마를 보여 준다.

 

첫눈에는 파란색, 남색, 검은색이 보이는데 작품 속 직사각형만 보면 노란색이 보인다. 가까이 가면 파란색과 흰색이 반복된 면 위에 검은색이 더해진 것이다.

 

크루즈-디에즈는 1963년 파란색 선 위에 검은색 선을 겹치면 보색인 노란색이 보인다는 것을 알게 된다. ‘보색 잔상 원리’를 이용한 이 작품은 색의 후퇴와 전진의 효과로 3차원 입체 그림처럼 다가온다.

 

초록, 빨강, 파랑 계열의 색에 검은 선을 더했을 뿐인데 자주색이 보이고 보라색이 보인다. 검은색이 주변의 색을 흡수하는 성질 때문에 실제 존재하지 않는 색이 눈앞에 나타난다. 선의 배치, 두께, 기울기를 사용해 유도하는 착시 현상에 ‘내 눈이 나를 속이는 작품’들이 펼쳐진다.

 

보는 사람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흰색이 도드라져 보이고, 색이 그러데이션되고, 선이 움직이는 듯 보인다. 검은색 선의 위를 가늘고 아래는 굵게 만들어 입체감을 주기도 한다. 크루즈-디에즈가 철저한 계산 아래 판화를 찍듯 작업을 했다는 도슨트의 설명을 들으면 ‘예술이 아니라 수학’이라는 생각이 든다.

 

전시장 계단을 내려가며 마주하는 작품에 빨주노초파남보 일곱 가지 색이 보인다. 가까이 가면 네 가지 색만 있다. 작가가 사망 전까지 다뤘다는 ‘색채 공간’은 빛이 반사되는 기울기를 과학적으로 조정해 스펙트럼을 유도한다. 1959년에 탄생한 ‘색채 추가’는 두 가지 색을 실제로 섞지 않고 섞여 보이는 현상을 만들어 낸다.

 

하얀 공간 안에 초록·빨강·파랑 빛으로 채워진 방은 ‘색 가득 공간’이다. 처음 들어가면 형광처럼 강렬하던 초록색이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옅어진다. 옆의 빨간색 방으로 이동하면 다시 짙어진 초록으로 변한다. 작가가 순수한 원색을 보여 주고 싶어서 만들었다는 이 공간에 ‘색이란 무엇인가’의 답에 대한 힌트가 들어있다.

 

마지막 ‘색 간섭 환경’은 4대의 프로젝터가 쏘는 세로의 빛으로 가득한 공간이다. 일정한 간격의 무늬가 2개 이상 겹쳐질 때 나타나는 착시 현상 ‘모아레’ 원리를 이용했다. 정지하거나 움직이는 직선의 빛이 하얀 공 위에서 둥근 패턴을 만들어 내는 모습도 볼 수 있다. 색 가득 공간과 함께 특별한 사진을 남길 수 있는 곳이다.

 

카를로스 크루즈-디에즈전은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해 실내 관람객 숫자를 20명으로 유지한다. 전시 기간 중 하루 4회(오전 11시, 오후 1시·3시·5시) 도슨트 투어를 하고 주말에는 가방 만들기 등 유료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COLOR IN SPACE 색과 빛의 예술가 카를로스 크루즈-디에즈’=11월 14일까지 아트소향. 오전 11시~오후 6시(월·화 휴무). 성인 5000원, 소인 3000원. 체험 프로그램 3만 원. 051-747-0715.

 

오금아 기자 chris@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