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9.6℃
  • 흐림광주 10.2℃
  • 맑음부산 10.7℃
  • 흐림고창 7.0℃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대덕특구 바이오산업 메카로 재도약한다

URL복사

바이오기업 연구개발 활발… 대전시, 대덕특구지역 바이오산업 거점 도시로 육성

 

대덕연구개발특구(대덕특구)가 바이오산업 메카로서 재조명받고 있다. 코로나19 특수에 바이오기업들이 활약 중이고 관련 기업들의 입주도 증가하고 있다. 대전시도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지역을 바이오산업 거점 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추진 중이다.

17일 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대덕특구는 서울과 경기도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선 가장 많은 바이오기업이 입주해 있다. 또 정부 출연연 연구 개발 성과의 사업화를 위한 연구소기업의 경우, 전체 바이오기업 3분의 1가량이 대덕특구에 몰려 있다. 정부 출연연을 비롯해 대기업 연구소와 벤처기업 등이 유기적으로 맞물려 바이오산업의 본산으로서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올 초 코로나19 창궐 이후 바이오기업들로부터 낭보가 이어지고 있다. 코스닥 상장 기업인 수젠텍은 최근 미국 식품의약처(FDA)로부터 항체신속진단키트 승인을 받았다. 승인은 받은 경우는 전 세계적으로 14개에 불과하고 국내에선 최초다. 우리나라 벤처 1호인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적 성능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 이들을 비롯한 대덕특구 바이오기업들이 안전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매출 신장 등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바이오기업들의 대덕특구 입주도 늘고 있다. 이달 현재 대덕특구 내 바이오기업은 305개(전체 1948개)로, 지난해보다는 10%, 2018년과 비교해 16% 증가했다.

업계에선 대덕특구의 바이오산업 생태계가 타지역과 비교해 탄탄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 관계자는 "수도권 중심의 다른 사업과 다르게 바이오산업은 2000년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LG생명과학연구원 등 중심으로 대전에서 태동했다"며 "바이오업계 사관학교라 불릴 정도로 많은 인재가 배출돼 지역에서 활약 중"이라고 소개했다. 다른 관계자는 "상권이나 커뮤니티는 몰리는 데 몰리는 경향이 있는데, 지역의 바이오산업이 그런 모습"이라며 "서로 수시로 만나며 정보교류를 하는 등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대전시도 바이오메디컬 규제 자유 특구 운영이나 한국형 바이오 랩센트럴 구축 등을 통해 바이오산업 거점 도시 육성에 힘쓰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규제 자유 특구가 체외진단기기 부문에서 이뤄지면서 대덕특구 내 출연연과 바이오기업들이 코로나19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면서 "지난 7월부터는 치료제까지 범위가 확장되면서 관련 연구 개발의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업계 일각에선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선 인력 수급이 필요하다고 제언한다. 한 관계자는 "출연연 등 국책연구기관들의 기술 이전 등 지원도 중요하지만, 이를 사업화로 연결할 수 있는 전문인력이 절실"하다며 "대전시 등이 전문인력 수급을 위해 보다 능동적으로 나서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