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31.5℃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4.9℃
  • 구름조금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2.0℃
  • 구름많음부산 28.1℃
  • 구름많음고창 30.8℃
  • 맑음제주 34.2℃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34.1℃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메뉴

(경남신문) 2040년엔 집집마다 수소발전기·수소차

창원시 ‘수소 도시’ 비전 발표
고용 4만명·경제 효과 7조 기대
정부 사업·전문 기업 유치 과제

2040년이 되면 창원시가 수소를 생산해 각 가정에 공급하고 보관·활용까지 일상생활 속에서 수소에너지를 손쉽게 사용하는 ‘수소도시’로 변화한다.

 

도시가스처럼 수소 연료도 배관을 통해 공급돼 각 가정에 설치한 연료전지발전시설에서 전기와 열을 얻을 수 있다. 이런 시스템이 안정화되면 창원시 전체 가구 전력사용량의 1/3 규모를 연료전지발전으로 공급할 수 있다.

 

버스와 승용차뿐만 아니라 덤프트럭, 굴착기, 견인차도 수소연료로 운행한다. 나아가 기차, 선박까지도 수소연료로 움직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창원시는 28일 시청 시민홀에서 수소산업을 2040년까지 고용 4만 2000명, 연간 7조 2000억원 규모로 키우는 수소정책 비전 ‘2040 수소중심 새로운 창원’을 발표했다.

 

 

◇수소정책 비전= 2040 창원시 수소정책 비전은 수소 기반의 에너지 자급 및 미래성장동력을 확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25년까지는 수소차 7560대 보급, 충전소 17개소를 구축하며, 다양한 생산방식을 적용한 1일 20t의 수소생산과 수소배관을 통한 24시간 수소공급, 수소모빌리티별 핵심부품 개발·실증, 230MW 규모 연료전지발전을 활용한 그린 스마트 산단 조성, 수소 홍보 및 체험을 위한 수소테마파크 조성 등 핵심적인 수소산업 육성 계획을 추진한다. 또 정부가 추진하는 수소 관련 핵심사업을 유치해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수소특화산단을 중심으로 수소분야 전문기관과 기업을 유치해 육·해·공을 이동하는 다양한 수소모빌리티별 핵심부품을 개발·실증·보급함으로써 수소모빌리티 개발 메카로 발돋움한다.

 

◇성장동력 기대= 창원 수소산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될 경우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과 성장동력 효과가 기대된다. 수소 기반의 연료전지발전 증가에 따라 2022년도에는 팔룡동 전체 1만8400가구 전력사용량에 해당하는 130MWh 규모의 전력이 공급된다. 지속적으로 발전량을 증가해 2040년에는 창원시 전체 43만8000가구 전력사용량의 1/3 규모인 1.2GWh의 전력을 연료전지발전으로 공급할 수 있다.

 

관련 산업 종사자를 포함한 일자리 창출 규모는 2020년 400명→ 2022년 1000명→ 2025년 5000명으로 증가하며, 2040년에는 정부 수소산업 고용창출의 10% 규모이자 현재 창원국가산단 근로자의 1/3 규모인 4만2000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산업이 창출하는 경제 효과를 환산하면 2020년 1400억원→ 2022년 5000억원→ 2025년 1조5000억원으로 예상된다. 특히 2040년에는 2018년도 창원시 GRDP의 20% 규모인 7조200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예상된다.

 

◇과제= 창원시가 20년 후의 ‘수소도시’ 청사진을 발표했지만 목표달성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우선 정부가 추진하는 핵심사업을 유치해야 하는데 타 지자체와의 경쟁을 뚫어야 한다. 이와 함께 수소분야 전문 기관과 기업유치전략도 꼼꼼하게 짜야 한다. 특히 수소연료에 대한 불안감도 여전해 관련 기술개발과 함께 안전하다는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는 다양한 홍보방안 마련도 필요하다.

 

이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