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5℃
  • 흐림강릉 17.8℃
  • 서울 17.5℃
  • 대전 18.9℃
  • 대구 18.7℃
  • 울산 18.8℃
  • 광주 19.5℃
  • 부산 18.8℃
  • 구름조금고창 19.6℃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7.3℃
  • 맑음보은 18.6℃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18.7℃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메뉴

(부산일보) BIFF 최악의 재정 위기, 10억 지원 ‘숨통’

市, 열정페이 지급금 등 추경 편성

 

속보=부산시가 최악의 재정 위기를 겪고 있는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재정 문제(부산일보 6월 22일 자 1·4면 보도 등)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BIFF 열정페이(단기 직원의 시간 외 수당) 지급금과 올해 BIFF 사업비 추가분을 합쳐 총 10억여 원을 다음 달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한다. 지난해 부산시는 추경으로 3억 원을 확보해 2018년분 열정페이를 해소했고 이번 추경에선 2016~2017년 열정페이와 올해 BIFF 사업비를 포함할 예정이다.

 

BIFF는 지난해 지급한 3년 치(2016~2018년) 열정페이 지급금이 고스란히 적자로 쌓여, 이달 들어 정직원 임금 지급도 못 할 정도로 재정이 악화됐다. 〈부산일보〉는 BIFF 재정 문제 해결을 위해 부산시가 추가경정예산으로 BIFF 적자 해소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번 부산시의 열정페이 해소가 현재 재정 위기를 극복할 단기적 해결책이라면, 앞으로 BIFF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서는 BIFF 지원 조례 제정을 재추진하는 등 중·장기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부산시는 2018년 12월 ‘부산국제영화제 육성 및 지원 조례안’을 입법 예고했지만, 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대신 올해 1월 ‘부산광역시 시민문화권 보장에 관한 조례’가 선포됐다. 하지만 포괄적이고 개괄적인 내용이어서 BIFF 지원 조례를 대체하는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BIFF 이후에 시작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등은 모두 각 지자체에서 지원 조례를 만들어 행·재정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는 점에서 BIFF 지원 조례 재추진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조영미 기자 mia3@bu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