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1℃
  • 맑음강릉 18.6℃
  • 천둥번개서울 17.9℃
  • 대전 19.4℃
  • 흐림대구 19.1℃
  • 울산 19.0℃
  • 흐림광주 20.1℃
  • 부산 18.8℃
  • 흐림고창 20.4℃
  • 흐림제주 22.6℃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18.9℃
  • 맑음강진군 20.8℃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메뉴

(대전일보) 장대교차로 입체화 촉구 지역사회가 움직인다

인근 주민 ‘입체화 추진위 구성’…유성구의회도 결의안 낼 듯

 

대전 유성 장대삼거리 교차로 조성방식이 지역사회 핵심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역주민 중심으로 입체교차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조직화하고 있고, 민의를 담는 가장 낮은 단계의 풀뿌리기구인 유성구의회에서도 입체교차화 촉구 움직임이 일고 있다. 장대삼거리 논란을 둘러싼 지역 핵심당사자들이 행정당국의 평면교차로 조성안에 명확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입체화 깃발을 들고 일어섰다.

유성 토박이로 장대동에 살고 있다는 김 모(63) 씨는 28일 가칭 '장대네거리 입체교차로 건립 추진위원회'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씨는 "오랜 세월 유성에서 살면서 장대삼거리 일원의 교통체증을 몸소 느껴왔다"며 "과거에도, 지금도 차량 소통이 안 되는 장대삼거리에 신호를 추가해 평면 방식의 교차로를 만든다면 교통정체는 풀릴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앞으로 유성복합터미널이 새로 들어서고 거기에 BRT(간선급행버스체계)까지 왔다 갔다 한다는 건데 누가 봐도 교통량이 늘지 않겠느냐"면서 "원래 계획대로 고가도로를 놓는 입체교차로를 만들어 향후 교통수요에 대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씨는 장대삼거리 입체화 필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현수막을 내걸고 관련 포스터전단지도 제작·배포한다는 계획이다. 김 씨는 "지역 곳곳에서 나오는 얘기를 들어보면 장대삼거리 인근에 땅을 가진 일부 토지주들이나 평면교차로를 원할 뿐 유성 주민 대부분은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한 입체교차로가 당연하다고 여긴다"며 "조만간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을 모아 장대네거리 입체교차로를 관철할 수 있는 추진위원회를 만들고 대대적인 홍보활동은 물론 서명운동에도 돌입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와 함께 유성구의회는 장대네거리 입체화 촉구 건의문을 준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건의문을 대표발의할 예정인 3선의 송봉식 부의장(미래통합당)은 "지역의 도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깊은 연관성을 갖는다"며 "유성은 천혜의 온천자원을 품은 관광특구라는 점에서 차량 왕래와 교통을 중시할 수밖에 없고 교통 불편을 해소하는 교통정책을 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장대삼거리는 대전현충원과 충남 공주 동학사, 유성 도심을 잇고 세종과 맞물리는 핵심적인 연계도로이자 교통의 요지이다 보니 만성적인 차량정체로 몸살을 앓아왔다"면서 "지역대표로, 지역을 위해 일하라는 위임을 받은 구의원으로서 훨씬 더한 교통체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큰 평면교차로 조성방식을 이대로 지켜볼 수만 없어서 입체교차로 촉구 건의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배경을 밝혔다.

유성구의회는 내달 1일부터 제244회 임시회를 열어 각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의사일정을 소화한다. 송 의원은 8일까지인 이번 회기내 장대네거리 입체화 촉구 건의문을 발의하고 원안가결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송 의원은 "장대네거리 평면교차로를 추진하고 있는 대전시장과 같은 당인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전체 의원 12명 중 8명에 달하지만 이들 가운데 상당 수 의원들이 입체화 건의에 찬성해 건의안 통과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며 "대다수 유성구민의 뜻을 받들어 대전시와 유성의 관문이면서 대전·세종·충남의 길목인 장대교차로가 애초 설계대로 입체교차로로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대삼거리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기본·실시설계, 대전시가 보상·공사를 각각 전담하는 '외삼네거리(반석동)-유성복합터미널 BRT 연결도로 건설공사'의 핵심구간이다. 세종에서 반석역까지 운행하고 있는 BRT 노선을 건립 예정인 유성복합터미널까지 연장하는 것으로 국·시비 절반씩 총 1356억 5400만 원이 투입된다. 당초 세종에서 유성나들목을 지나 유성복합터미널로 직진하는 방향을 입체 방식의 고가도로로 올려 이동 편의를 높이고 상습정체도 해소하려 했으나 정부의 사업비 증액 불가 방침과 땅값 하락 민원 등에 막혀 평면교차로로 바뀌었다.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